Top
       
FUNNY
> 최신 동향
방통위-지경부-문화부, '스마트TV' 활성화에 543억 투입 2011-04-06 (수)

방송통신위원회와 지식경제부, 문화관광부 등 3개 부처가 스마트TV 활성화에 함께 나선다.
이를 위해 올해 스마트TV 산업에 총 543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플랫폼과 콘텐츠, 네트워크 기술개발 등 경쟁력 향상에 165억원, 차세대 콘텐츠 제작지원과 인재양성 등에 292억원, 기가 인터넷 시범사업 등 인프라 구축에 86억원이 들어간다. 방통위와 지경부, 문화부 등 3개 부처는 6일 오전 경제정책조정회의에서 스마트TV 산업 발전을 위해 공동으로 나서기로 결정했다. 스마트TV란 지상파 방송시청 뿐만 아니라 인터넷에 연결돼 다시보기(VoD), 게임, 영상통화, 애플리케이션 활용 등 컴퓨터 기능이 가능한 미래형 TV를 말한다. 일반TV로도 셋톱박스 연결을 통해 스마트TV 기능을 활용할 수 있으며, 정부는 TV교체주기가 긴 점 등을 고려할 때 스마트TV와 셋톱박스 시장이 공존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정부는 이날 조정회의에서 ▲스마트TV의 경쟁력 향상 ▲콘텐츠 및 서비스 육성 ▲인프라 구축 등 3개 분야에서 주요 정책과제에 대해 범정부적으로 추진방향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우리나라는 하드웨어(HW) 경쟁력을 통해 TV 시장을 석권해왔지만, 하드웨어보다 소프트웨어적 성격이 강한 플랫폼과 커뮤니티 등을 앞세운 구글TV와 애플TV 등에 주도권을 잃을 우려감도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과연 정부의 스마트TV 드라이브가 어떠한 결과로 이어질 지 관심이 모아진다.

◆플랫폼-UI 원천기술 확보
우선 정부는 스마트TV 기기 경쟁력의 핵심인 플랫폼·사용자환경(UI) 등에 대한 차세대 원천기술 확보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N스크린', 맞춤형 광고, 저작권 보호 등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플랫폼 고도화 및 끊김없는 영상 송수신을 가능케하는 기술개발을 추진하고 시청자들의 편안한 시청행태(Lean Back)에 필수적인 편의성을 높이는데 주력한다는 것이다. 중소기업의 시장참여를 확대해 서비스 수준을 높이고 세계 스마트TV시장 기술트렌드를 선도하기 위해 필요한 각종 UI·액세서리, 스마트폰·태블릿PC 등 다양한 가전기기와 스마트TV간의 상호연동 인터페이스표준화도 추진한다는 방침도 세웠다. 스마트TV 서비스의 활성화를 위해 TV제조사·유료방송사·콘텐츠 제작사·통신사업자 간 협력적 생태계도 조성키로 했다. 지난해 9월 출범한 스마트TV포럼을 확대해 주요 방송 및 콘텐츠사업자 참여를 늘려 비즈니스의 장으로 적극 활용한다.

◆콘텐츠 및 서비스 육성이 관건
정부는 스마트콘텐츠 육성전략 수립 및 콘텐츠 생태계 프로젝트 추진을 통해 스마트콘텐츠 산업의 발전 토대를 마련키로 했다. 기업수요조사·한류콘텐츠 활용·TV제조사와 협력한 공모사업 실시 등 시장 창출형 콘텐츠를 집중 지원하고 고품질 융합형 방송콘텐츠와 T-커머스형 양방향 방송프로그램의 제작도 지원한다. 아울러 ‘똑똑한 TV콘텐츠’ 및 서비스를 위한 기반기술의 개발도 추진한다고 밝혔다. N스크린 기반의 콘텐츠 제작기술 개발과 한국형 Hulu.com 서비스 모델구축을 위한 차세대 스마트TV 서비스 개발 지원사업도 실시한다. 불법 유통을 막기 위해 영화 등 콘텐츠들의 합법적인 유료 유통시장을 창출하고, 저작권 보호를 강화한다. 합법적인 유료 유통시장의 창출을 위해 우선적으로 영화콘텐츠 분야의 디지털 유통인프라를 구축하는 공공온라인유통망 사업도 실시한다. PC-모바일-스마트TV로 이어지는 3스크린 시범 사업 시행으로 합법적인 다운로드 시장을 활성화하고 영화산업의 선순환 구조도 확보하기로 했다.

◆100메가급 망 고도화
정부는 향후 인터넷을 통한 대용량 동영상 유통이 늘어나면 네트워크 부담을 가중시킬 것으로 예상하고 네트워크 고도화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특히 최근 북미에서는 스트리밍 동영상이 웹브라우징이나 P2P 파일공유를 제치고 가장 높은 유선 트래픽을 점유하는 것으로 조사되고 있어 스마트TV 보급 확산을 고려할 경우, 국내에서도 네트워크의 지속적 고도화가 필요하다는 시각이다. 이를 위해 유선부문은 2012년까지 BcN망보다 10배 빠른 기가인터넷의 상용화를 추진하고, 전국 어디서나 100Mbps급 광대역망을 이용할 수 있도록 망 고도화를 지원한다는 것. 무선부문은 올해 하반기부터 4세대 이동통신 LTE 도입을 시작으로 차세대 무선망을 구축하고, 중장기적으로 무선 트래픽 증가에 대비한 장·단기 주파수 공급계획도 마련할 예정이다. 트래픽 증가에 따른 네트워크 투자 비용 분담과 관련, 이해 당사자들과 논의를 거쳐 통신사업자의 투자와 망 이용 편익을 조화시킬 수 있는 정책방향을 도출한다는 복안이다. 특히 다양한 온라인동영상서비스 중 사회적으로 영향력이 큰 TV방송과 유사한 서비스에 우선 초점을 맞추어 스마트TV 서비스의 법적 개념과 범위 등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한 TV앱 마켓에서 유통되는 콘텐츠에 대한 자율 규제체계를 마련하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를 통한 사후 모니터링 활동 강화도 추친할 예정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향후 가속화될 스마트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현실과의 부합도가 약해지는 규제 개선 과제 발굴 등 방송·통신·인터넷 법제의 정비에도 힘쓸 예정"이라고 말했다.


글 / inews 강호성기자 (chaosing@inews24.com)
     
Bottom
Bottom